• 글쓰기 인사이트 - 교회와 사회의 연결과 융합
     

     

    교회라기보다는 사회다

     

    사회는 썩어 없어질, 더럽고 악한 곳이 아니다. 사회는 교회의 모체이자 텃밭이다. 나는 사회의 이야기와 교회의 이야기, 사회의 사례와 성경의 사례를 구별하기보다는 연결하고 융합하는 글쓰기와 책 쓰기를 멈추지 않는다.

     

    나의 글쓰기와 책 쓰기에는 늘 사회와 성경이 함께 움직이며 춤춘다. 하나님의 목표는 교회라기보다는 사회다. "아버지의 나라가 속히 오게 하소서.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현대인의성경, 마태복음 610). http://academy.treem.co.kr/ceo_adm/www.everceo.kr">www.everceo.kr

     

    노력과 실력이 인정받고 행운이 배척될 때, 나는 행운의 역할이 얼마나 큰지 역설했다. [나는 행운아로 살기로 했다](2019).

     

    전문성이 있어야 책을 쓴다고 강조될 때, 나는 테마만 좋으면 서른에도 쓴다고 역설했다. [서른, 내 인생의 책 쓰기](2018).

     

    인생의 단면적인 성공이 강조될 때, 나는 인생을 통째로 보는 자기경영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완전한 자기경영법](2018).

     

    품질이나 가격이나 마케팅이 강조될 때, 나는 고객 경험을 제공해야 번성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슈퍼 창업자들](2016).

     

    아무나 쉽사리 책을 쓸 수 있다는 유혹이 난무할 때, 나는 깐깐한 글쓰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대가들의 책 쓰기](2016).

     

    기후변화와 인공지능 등 격변기의 거대한 위협이 강조될 때, 나는 거대한 기회도 함께 있다고 역설했다. [거대한 기회](2014).

     

    전력과 노력이 강조될 때, 나는 정보와 전략으로 싸우면 이길 수 있다고 역설했다. [너는 전략으로 싸우라](2013).

     

    길고 두터운 내용의 글이 강조될 때, 나는 짧고 빠른 내용의 글이 먹힌다고 역설했다. [내 인생을 바꾸는 10](2012).

     

    큰 꿈과 대범한 도전이 강조될 때, 나는 대범하면 대패하고 소심하면 불패한다고 역설했다. [소심불패](2012).

     

    베끼는 것이 비도덕적인 것으로 비난받을 때, 나는 베끼는 것을 넘어 훔치라고 역설했다.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2011).

     

    교회 안의 거룩하다는 일이 강조될 때, 나는 교회 밖의 세속적인 일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교회 밖에서 승리하라](2007).

     

    경쟁과 능력이 강조될 때, 나는 안 싸우고도 이기게 하는 기도의 힘을 역설했다. [기도 부전승](2005).

     

    꿈은 허황되다고 강조될 때, 나는 꿈이 하나님의 또 다른 언어라고 역설했다. [어젯밤 꿈속에 하나님의 메시지가 있다](2003).

  • 이름 비밀번호
    공감글 등록
     
    판타지 문학, 반지의 제왕과 나니아 연대기 2019-02-22 56
    베스트셀러의 첫째 조건, 김동식 소설가 2019-02-17 120
    짧게 계속 짧게 2019-02-15 141
    책쓰기는 마케팅이 전부다 2019-02-11 107
    크리스천 콘텐츠 나라, 말씀 창조 2019-02-08 135
    2019 책 베스트셀러 2019-01-17 357
    2018 책 베스트셀러 2019-01-11 210
    교회와 사회의 연결과 융합 2019-01-07 113
    워딩 콘텐츠, 크리스천 콘텐츠제국 2019-01-04 163
    시는 인생사의 농축이고 압축이다 2019-01-02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