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 인사이트 - 210110 아브라함의 복, 영생의 복, 천당 영주권의 복
     

     210110

     

    아브라함의 복, 영생의 복, 천당 영주권의 복

     

    "아브라함과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라.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고..."(1:1-2).

     

    아브라함은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에 나오는 시조다. 아브라함은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고 아브라함의 씨를 통해 천하 만민이 복을 받게 된다. "너를 많은 민족의 조상으로 세웠다 하심과 같으니"(4:17). "또 네 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받으리니"(22:18). 아브라함의 마지막 씨가 예수님이라면 첫 씨는 이삭이다.

     

    "그 일 후에 하나님 아브라함을 시험하시려고 그를 부르시되 아브라함아 하시니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 아들,  사랑하는 독자 이삭을 데리고 모리아 땅으로 가서 내가 네게 일러 준 한 산, 거기서 그를 번제로 드리라. 아브라함이 아침에 일찍이 일어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두 종과 그의 아들 이삭을 데리고 번제에 쓸 나무를 쪼개어 가지고 떠나 하나님이 자기에게 일러 주신 곳으로 가더니 제삼 일에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그 곳을 멀리 바라본지라"(22:1-4).

     

    어린 아들 이삭은 아침 일찍 일어나 늙은 아버지 아브라함과 함께 사흘 길을 걸었다. 하나님께 번제를 드리려 간다는데 뭔가 이상하다. 번제할 양이 없는 것이다. 여하튼 이삭은 아브라함만 믿고 계속 따라갔다.

     

    "이에 아브라함이 종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나귀와 함께 여기서 기다리라. 내가 아이와 함께 저기 가서 예배하고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하고 아브라함이 이에 번제 나무를 가져다가 그의 아들 이삭에게 지우고 자기는 불과 칼을 에 들고 두 사람이 동행하더니 이삭이 그 아버지 아브라함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 아버지여 하니 그가 이르되 내 아들아 내가 여기 있노라이삭이 이르되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22:5-7).

     

    모리아 땅의 한 산에 당도하자 아브라함은 종들을 뒤에 남겨두면서 말했다. "내가 아이와 함께 저기 가서 예배하고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마음에 간직한 희망 사항이 아니라 공개적인 선언이다. 그러나 번제에 쓸 나무도 있고 불과 칼도 있는데 양이 없다. "이삭이 이르되 불과 나무는 있거니와 번제할 어린 양은 어디 있나이까."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하고 두 사람이 함께 나아가서 하나님이 그에게 일러 주신 곳에 이른지라. 이에 아브라함이 그 곳에 제단을 쌓고 나무를 벌여 놓고 그의 아들 이삭을 결박하여 제단 나무 위에 놓고 을 내밀어 칼을 잡고 그 아들을 잡으려 하니 여호와의 사자가 하늘에서부터 그를 불러 이르시되 아브라함아아브라함아 하시는지라아브라함이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매"(22:8-11).

     

    "내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아브라함이 담담하게 자신했지만 이삭은 왠지 불안하다. 제단도 쌓고 나무도 벌여 놓았는데 아직 양이 없다. 그 순간 늙은 아버지가 완력으로 어린 아들을 결박하고서 칼로 내려치려는 게 아닌가. 아브라함의 손에 높이 들린 칼을 본 이삭의 심장은 한순간 정지됐을 것이다.

     

    사이코패스가 아닐진대 아브라함의 심장은 어땠을까. 무감정 상태가 아니라 감정이 요동치는 중에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기억하고 선택하는 용기가 곧 믿음이지 않는가. "...이삭에게서 나는 자라야 네 라 부를 것임이니라"(21:12). 이삭을 번제로 바쳐야 하는 과정에서 아브라함은 이 약속의 말씀을 붙잡고 믿었을 것이다.

     

    "사자가 이르시되 그 아이에게 네 을 대지 말라. 그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까지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살펴본즉 한 숫양이 뒤에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 있는지라아브라함이 가서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을 대신하여 번제로 드렸더라. 아브라함이 그 땅 이름을 여호와 이레라 하였으므로 오늘날까지 사람들이 이르기를 여호와의 산에서 준비되리라 하더라"(22:12-14).

     

    늙은 아버지가 어린 아들을 하나님께 제물로 바치려고 칼로 잡으려는 찰나 천사의 다급한 제지가 있었고 이삭은 아마 심정지 상태에서 깨어났을 것이다. 아브라함이 제정신을 차리고 주변을 살피니 수풀에 뿔이 걸린 숫양이 보였다. 그 숫양을 잡아 하나님께 번제로 드린 후 아버지와 아들은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 충격이 너무 크면 실어증에 걸린다. 이삭은 어안이 벙벙해서 아무 말도 못한 채 사흘 길을 되돌아갔을 것이다. 아버지에 대한 기피증이 생겼을 수도 있다.

     

    늙은 아버지는 자기 신앙심으로 그 충격을 감내할 만했다고 해도 어린 아들은 도대체 뭐란 말인가. 하나님과 아브라함의 합작 이벤트에 이삭이 무기력하게 당한 셈이었다. 하나님은 크고 영원한 상급이 달린 시험 문제를 출제하셨고 아브라함은 그 시험 문제를 풀어야 하는 수험생이었다. 아브라함은 이삭이 당할 충격의 크기를 헤아리긴 했겠지만 잠깐의 고통 후에 크고 영원한 상급이 오리라고 믿었을 것이다.

     

    아브라함은 이삭이 당할 충격의 크기를 헤아리긴 했겠지만 잠깐의 고통 후에 크고 영원한 상급이 오리라고 믿었을 것이다. 십자가를 지신 이후에 예수님이 한없이 높아지신 것처럼 말이다.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2:8-9).

     

    심신의 원기를 회복한 후 이삭은 종종 그 번제 사건의 전후를 복기하곤 했을 것이다. 기억의 저항이 컸겠으나 기억할수록 모든 게 하나님의 마스터플랜이었다는 결론에 도달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내 아들아, 번제할 어린 양은 하나님이 자기를 위하여 친히 준비하시리라." 진짜다. 하나님이 직접 숫양을 준비하셨다. "내가 아이와 함께 저기 가서 예배하고 우리가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맞다. 온전한 번제를 드렸고 살아서 귀가할 수 있었다.

     

    아브라함이 제주였다면 이삭은 제물이었다. 제주는 죽지 않아도 되지만 제물은 죽어야 하는 운명이다. 그러니까 이삭의 신앙 체험이 아브라함의 그것보다 더 극적이었다. 또한 이삭의 신앙 이력이 아브라함의 그것보다 더 압축적이었다. 아브라함이 수십 년에 걸쳐 쌓은 신앙 이력을 이삭은 짧은 기간에 자기 것으로 흡수할 수 있었을 것이다. 수험생 아브라함과 함께 이삭도 하나님의 시험을 통과했다고 볼 수 있다.

     

    이삭은 더 이상 하나님의 시험을 치르지 않아도 될 만큼 신앙의 압축 성장을 한 셈이었다. 성년이 되고 일가를 이룬 후 이삭은 극적으로, 또 압축적으로 하나님의 복을 받았다. "이삭이 그 땅에서 농사하여 그 해에 백 배나 얻었고 여호와께서 복을 주시므로 그 사람이 창대하고 왕성하여 마침내 거부가 되어"(26:12-13). 그 해 이삭은 100배의 결실을 거둘 수 있었고 점점 번창해서 마침내 거부가 됐다.

     

    "양과 소가 떼를 이루고 종이 심히 많으므로 블레셋 사람이 그를 시기하여 그 아버지 아브라함 때에 그 아버지의 종들이 판 모든 우물을 막고 으로 메웠더라. 아비멜렉 이삭에게 이르되 네가 우리보다 크게 강성한즉 우리를 떠나라"(26:14-16). 이삭이 번창하자 블레셋 사람들이 시기했고 이삭은 거기서 떠나야 했다.

     

    "이삭이 그 곳을 떠나 그랄 골짜기에 장막을 치고 거기 거류하며 그 아버지 아브라함 때에 팠던 우물들을 다시 팠으니 이는 아브라함이 죽은 후에 블레셋 사람이 그 우물들을 메웠음이라이삭이 그 우물들의 이름을 그의 아버지가 부르던 이름으로 불렀더라"(26:17-18). 이삭은 싸우지 않고 떠났고 블레셋 사람들이 메워버린 우물들을 또 팠다.

     

    "이삭의 종들이 골짜기

  • 이름 비밀번호
    공감글 등록
     
    210110 아브라함의 복, 영생의 복, 천당 영주권의 복 2021-01-10 31
    201227 은혜 안에서 강인해지라 2021-01-03 28
    201213 늘 은혜가 먼저다 2020-12-16 54
    201115 밧세바의 후손 예수 그리스도 2020-12-16 32
    말씀, 테마, 스토리 플랫폼 2020-12-16 36
    과거의 기억과 미래의 상상력 2020-09-04 4083
    보고 듣는 것이 믿음이다 2020-09-04 4035
    기적의 씨앗을 고수하라 2020-08-09 4035
    뽕나무를 바다에 심는다 2020-06-20 4052
    코로나19 시대의 주일 공예배 2020-06-14 4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