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혜 인사이트 - 자기다움의 독주와 고독사의 급증
     

     

    "자기다움의 독주와 고독사의 급증"

     

    국가주의, 민족주의, 가족주의, 가부장주의 등 집단주의 이데올로기가 붕괴 중이다.

     

    그 붕괴의 진공에서 자기다움, 자기표현, 자기실현, 자기주장 등 개인주의 흐름이 득세하는 양상이다.

     

    자기 자신으로 살겠다는 것보다 더 바람직한 것이 있을까. 하지만 국가, 사회, 직장, 가정 등 집단주의의 울타리가 흔들릴 때마다 개인주의의 독주는 더 흔들린다.

     

    개인주의와 집단주의는 상충적이다. 개인주의를 추구할수록 집단주의는 방해물이다. 하지만 순망치한이다. 집단주의의 입술이 뜯기자 개인주의의 치아가 빠지기 시작한다.

     

    지난 몇 년간 개인주의의 열풍이 한층 거셌다. 그러는 중에 집단주의의 도산 속에서 개인주의의 사상자도 속출했다. 그 극단적 사례가 고독사의 급증이다. 적절한 균형점은 없는 것일까.

  • 이름 비밀번호
    공감글 등록
     
    더 나은 것 2018-12-11 58
    성공은 운이다 2018-12-07 32
    마음이 썩었을까 2018-12-05 22
    존경의 유일한 대상 2018-12-05 60
    '어린 왕자'의 명언 2018-11-24 103
    운을 관찰하고 관리하라 2018-11-24 87
    인생의 9할이 운이다 2018-11-24 87
    관찰의 힘 2018-11-10 296
    도끼 고르기 2018-10-26 473
    솔로몬의 전무후무한 지혜 2018-10-13 430